홍준표, "문준용 특혜채용 거론한 이재명...좌파들 후안무치"
홍준표, "문준용 특혜채용 거론한 이재명...좌파들 후안무치"
  • 박응식 기자
  • 승인 2018.12.03 0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는 이재명 경기지사가 최근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준용씨의 특혜 채용 의혹을 거론한 것과 관련해 "이재명 지사가 자기 살려고 그 문제를 제기 하는 것을 보고 좌파들은 참으로 후안 무치하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2일 밝혔다.

홍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문준용씨 특혜 채용이 문제된 것은 아마 2006년인가 2007.10.경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의 한국 고용 정보원 국정 감사에서 처음 제기된 것으로 기억한다"며 "그 당시 사안 자체는 누가 보더라도 특혜 채용이었지만 나는 그 문제를 제기 했던 정모 의원과 한나라당 의원들에게 자제하도록 권유를 했다"고 말했다. 

이어 "자식  문제이고 오죽했으면 다른 좋은 공기업도 있는데 그다지 좋은 곳으로 보이지 않는 한국 고용 정보원에 특혜 채용이 되었겠는가"라면서 "저들은 이회창 총재 아들 병역 문제를 두번씩이나 공작을 하여 정권을 잡았지만 우리는 그래선 안된다. 수단 방법을 가리지 않는 좌파들 하고 다른 점이 바로 그것이다. 우리는 최소한 자식 문제를 정치에 이용하지는 말자. 그래서 그 문제는 덮어 두었던 것'이라고 적었다. 

그는 또 "아무리 음모와 배신이 난무하는 정치판이라고 하더라도 자식을 둔 부모 입장까지 정치에 이용하는 것은  참으로 해서는 안될 짓"이라며 "이재명,문준용씨! 둘다 자중 하십시요"라고 일갈했다.

홍준표 전 대표 페이스북

다음은 홍준표 전 대표의 페이스북 글 전문이다.

 
문준용씨 특혜 채용이 문제된 것은 아마 2006년인가 2007.10.경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의 한국 고용 정보원 국정 감사에서 처음 제기된 것으로 기억 합니다.
 
당시 국회 환노위원장을 내가 하고 있었는데 당시 한나라당 경기 광주 출신 정모 의원이 그 문제를 집중적으로 제기 하면서 특혜 채용 과정을 조목 조목 따졌는데
 
그때 한국 고용정보원 원장이 문재인 대통령 비서실장 밑에서 비서관을 했던 권모씨 였습니다.
그 당시 사안 자체는 누가 보더라도 특혜 채용이였지만 나는 그 문제를 제기 했던 정모 의원과 한나라당 의원들에게 자제하도록 권유를 했습니다.
 
자식  문제이고 오죽했으면 다른 좋은 공기업도 있는데 그다지 좋은 곳으로 보이지 않는  한국 고용 정보원에 특혜 채용이 되었겠는가
 
저들은 이회창 총재 아들 병역 문제를 두번씩이나 공작을 하여 정권을 잡았지만 우리는 그래선 안된다.
 
수단 방법을 가리지 않는 좌파들 하고 다른 점이 바로 그것이다.
 
우리는 최소한 자식 문제를 정치에 이용하지는 말자.
그래서 그 문제는 덮어 두었던 것입니다.
 
최근 이재명지사가 자기 살려고 그 문제를 제기 하는 것을 보고 좌파들은 참으로 후안 무치하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지난 대선때 청년 실업이 문제가 되어 문준용 사건이 급부상 하고 안철수 후보측에서 그렇게 물고 늘어 졌어도
 
정작 사건 내용을 세세하게 알고 있었던 나는 당 실무자들의 거듭된 요청에도  불구하고 침묵하고 그걸 선거에 이용하지 않았습니다.
 
아무리 음모와 배신이 난무하는 정치판이라고 하더라도 자식을 둔 부모 입장까지 정치에 이용하는 것은  참으로 해서는 안될 짓입니다.
 
이재명,문준용씨!
둘다 자중 하십시요.
하늘이 내려다 보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