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중앙심리부검센터, 자살 유족의 사후관리 위한 프로토콜 제작 배포
복지부-중앙심리부검센터, 자살 유족의 사후관리 위한 프로토콜 제작 배포
  • 유경훈 기자
  • 승인 2018.11.28 1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복지부와 중앙심리부검센터는 자살 유족의 사후관리에 대한 이해와 자살 유족의 발굴·연계·관리 및 종결까지의 서비스 체계를 마련한 ‘자살 유족 사후관리 프로토콜’을 전국 정신건강복지센터와 자살예방센터에 배포한다고 28일 밝혔다.

‘자살 유족 사후관리 프로토콜’은 복잡하고 격정적인 감정을 경험하게 되는 자살 유족의 정신건강 증진과 위기 상황의 해소를 위한 사후관리 가이드라인을 종합·보완하여 정신건강복지센터와 자살예방센터의 실정에 맞게 체계적으로 구성하였다.

또한 △서비스 유형별 프로그램 및 서비스 제공과정 △사후관리 의뢰 협력체계 △사후중재 위기관리 시스템의 운영과정 △관련 평가도구 및 척도 등의 구체적인 정보를 제공함으로써 실무자의 편의를 높이도록 노력하였다.

보건복지부와 중앙심리부검센터에서 진행한 ‘시도 자살 유족 사업 담당자 간담회’에서 각 지역에서 자살 유족의 발굴에 어려움이 있고 사후관리 체계가 잡혀있지 않아 자살 유족에 대한 개입에 어려움이 있다고 나타났다.

또한 자살 유족이 지역사회에서 잘 적응하고 자살확산의 예방을 위해 자살 유족에 대한 조기 대응과 사후관리 체계 강화를 위한 매뉴얼 제작의 필요성이 강조되었다.

중앙심리부검센터 전홍진 센터장(삼성서울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은 “자살 유족 사후관리 프로토콜을 통해 시도 정신건강복지센터 및 자살예방센터의 실무자들이 지역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자살 유족의 발굴과 서비스 제공에 적극적으로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자살 유족이 지역 어디에서나 양질의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개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자살 유족 사후관리 프로토콜’은 중앙심리부검센터를 통해 각 시·도의 정신건강복지센터와 자살예방센터에 배포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