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연대은행, 중진공·서울시사경센터·한국사회적기업중앙협의회 공제사업단 업무협약 체결
사회연대은행, 중진공·서울시사경센터·한국사회적기업중앙협의회 공제사업단 업무협약 체결
  • 박윤정 기자
  • 승인 2018.11.24 0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연대은행은 중소기업진흥공단, 서울시사회적경제센터, 한국사회적기업중앙협의회 공제사업단과 함께 ‘사회적경제기업의 지속가능한 생태계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23일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네 기관은 △사회적경제기업 발굴 및 육성 △사회적경제기업 단계별 맞춤형 금융 지원 △사회적경제기업 수출 및 판로 개척 △경영혁신 컨설팅 등 사회적경제기업 성장 및 생태계 조성에 협력할 예정이다.

이번 협약에 대해 사회연대은행 김용덕 대표는 “해마다 사회적경제기업이 증가하고 있지만 경영의 어려움을 겪는 기업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며 “이번 협약을 통해 다각적인 지원프로그램을 제공하여 사회적경제기업의 지속적인 성장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중소기업진흥공단 정진수 부이사장은 “사회적경제기업 지원을 위해 350억원 규모의 전용자금을 마련하고, 전용평가모형을 개발했다”며 “기울어진 운동장을 바로잡는 공정경제 실현을 위해 유관기관과 적극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협약을 통해 중소기업진흥공단은 사회적경제기업을 직접 방문하여 상담하는 ‘찾아가는 금융상담회’를 진행할 계획인 가운데 27일 사회연대은행 LG소셜캠퍼스에서 사회적경제기업을 위한 첫 번째 ‘찾아가는 금융상담회’가 진행될 예정이다.

사회연대은행은 창업을 통해 저소득 빈곤층의 실질적인 경제적·심리적 자립을 지원하는 대표적인 사회적 금융 기관으로서 2003년부터 정부부처, 기업, 민간과의 협력을 통해 저소득층, 자활공동체, 사회적기업 등 약 2500개 업체에 572여억원의 자금을 지원해 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