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직업능력개발원 “대다수 국민들, ‘의도하지 않은 실직’에 매우 불안”
한국직업능력개발원 “대다수 국민들, ‘의도하지 않은 실직’에 매우 불안”
  • 이정우 기자
  • 승인 2019.09.02 0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직업능력개발원은 "우리나라 국민의 대다수는 ‘의도하지 않은 실직’에 두려움을 느끼고 있는(73.7%) 것으로 조사됐다"고 2일 밝혔다. 

한국직업능력개발원은 ‘KRIVET Issue Brief’ 제169호 ‘직업의식 조사를 통해 본 국민들의 실직 불안’이라는 자료를 통해 "고용지위별로 임금근로자(3.93점)가 실직 불안을 가장 많이 느끼고 있으나, 비임금근로자(3.81점)와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차이가 없다"며 "이는 고용주와 자영업자 등 비임금근로자도 실직 불안에서 예외가 아님을 시사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직업을 노후 대책으로 보는 관점(1.48배∼1.66배)이나 사회적인 지위(1.40배∼1.39배)로 여기는 경우에는 실직에 대한 두려움이 큰 편"이라면서 "이에 비하여 직업을 사회적인 의무(0.75배∼0.78배)로 여기거나, 조직 외부와 교류가 많은 경우(0.82배∼0.84배)에 실직에 대한 불안이 낮아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