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민주당 성추행 정치인에 대한 철저한 조사촉구" 청와대 국민청원
[단독]"민주당 성추행 정치인에 대한 철저한 조사촉구" 청와대 국민청원
  • 박응식 탐사보도팀장
  • 승인 2019.05.04 12:39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쳐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민주당 성추행 정치인에 대한 중앙당 윤리심판원의 제대로된 조사를 촉구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4일 오전 올라왔다.

“몇 번 당 대표님께 아래 사건의 내용으로 관련자료를 보냈고 문자도 보낸 적이 있다”로 말문을 연 제7대 광명시의회 김익찬 전 시의장은 “마지막 심정으로 문재인 대통령님께 청원드린다”라고 밝혔다.

김익찬 전 시의장은 “최근 온나라타임즈에 더불어민주당 광명시 A 전 시장이 여성정치인들에게 ‘술 안주는 입술이 최고’(내가 목격자들에게 들었던 내용, 기사내용은 조금 다름)라며 입술에 키스했다는 성추행 기사가 나왔다”며 “저는 이 사건에 대해서 직접 피해를 입은 여성에게 약 7년간 지속적으로 들어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최근에 A 전 시장에 대해서 성추행 등 6가지 항목으로 민주당 중앙당 윤리심판원에 징계청원을 했다. 그런데, 윤리심판원의 결과가 나오지도 않았는데, 문제를 제기한 저는 당의 명예훼손 등의 이유로 당원정지 2년, 징계대상자인 A 전 시장은 무혐의(기각)로 결정났다고 광명시 기자들 사이에서 소문까지 돌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익찬 전 시의장은 또 “민주당 중앙당 윤리심판원에서 흐지부지 조사하고 무마하려고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다음은 김익찬 전 광명시의회 의장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린 글 전문이다.

 

민주당 성추행 정치인에 대한 중앙당 윤리심판원의 제대로된 조사를 촉구합니다

청원기간

      19-05-04 ~ 19-06-03

 

문재인 대통령께 드리는 광명시민의 청원입니다.

안녕하세요.광명시 전 시의원 김익찬입니다.몇 번 당대표님께 아래 사건의 내용으로 관련자료를 보냈고 문자도 보낸적 있습니다.

마지막 심정으로 문재인대통령님께 청원드립니다.

최근에 온나라타임즈에 더불어민주당 광명시 A 전 시장이 여성정치인들에게 술안주는 입술이 최고(내가 목격자들에게 들었던 내용,기사내용은 조금 다름)라며 입술에 키스했다는 성추행 기사가 나왔습니다. 저는 이 사건에 대해서 직접 피해를 입은 여성에게 약 7년간 지속적으로 들어왔습니다.

그래서,최근에 A 전 시장에 대해서 성추행 등 6가지 항목으로 민주당 중앙당 윤리심판원에 징계청원을 하였습니다. 그런데,윤리심판원의 결과가 나오지도 않았는데,문제를 제기한 저는 당의 명예훼손 등의 이유로 당원정지2년,징계대상자인 A 전 시장은 무혐의(기각)로 결정났다고 광명시 기자들 사이에서 소문까지 돌고 있습니다.

민주당 중앙당 윤리심판원에서 흐지부지 조사하고 무마하려고 하고 있습니다.

1]성추행 목격자가 수 명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달랑 1명만 목격자 진술을 받고 끝냈습니다.

-성추행을 했던 장소에는 약50여명이 있었습니다.다른 장소로 이동했던 사람들도 많았지만,수 많은 목격자들이 있었고 그 당시에 민주당소속 광명시의원들도 많았습니다.

제6대 광명시의회 민주당소속의원의 목격자 및 피해여성에게 직접 들었던 제6대 및 제7대 광명시의회 민주당 시의원들의 명단 및 전화번호까지 모두 기재해서 심판원에 제출했지만,목격자 달랑 1명만 목격자 진술을 받고 끝냈습니다.

확인해 보니 다른 목격하신 전 의원들에게 연락자체도 하지 않았습니다.

2] 성추행이 없었다며 제출한 사실확인서는 허위의 내용이고 허위로 밝혀졌습니다.

-성추행당한 여성이 성추행이 없었다며(2015년도에 신체접촉이 없었다) 제출한 사실확인서는 허위라는 것이 밝혀졌습니다(지금 시점에서 생각이 왜 바뀌었는지는 모르지만).2015년도에는 당연히 신체접촉이 없었을 겁니다. 이 사건은 2011년도에 발생한 것이였고,피해여성은 허위의 내용 및 허위로 작성해서 사실확인서를 제출했다고 000 000 기자와의 대화에서 양심고백(?)해서 기사화됐습니다.즉,A 전 시장측을 위해서 제출한 사실확인서가 허위로 밝혀졌습니다.

3]성추행 당한 여성이 약7년간 성추행 당했다며 얘기하고 다녔는데 그 것이 녹취되었고 녹취록을 가지고 있는 사람을 부르면 윤리위에 참석하겠다고 함에도불구하고 유야무야 탁상행정만 하고 있습니다.

-성추행 당한 여성이 의원들,기자들,공무원들에게 성추행 당했다며 수 년(약7년)간 지속적으로 얘기를 하고 다녔고 그 것이 녹취가 되었습니다. 녹취록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은 그 녹취록을 제3자에게 제출하는 것은 통신법 위반이므로 제3자에게 제출할 수는 없다.다만, 민주당 중앙당에서 부르면 진술하고 녹취록을 윤리심판원 위원들에게 직접 들려주겠다고 하는 전직 공무원 및 기자들이 있음에도 윤리심판원은 부르지도 않고 탁상행정만을 하고 있습니다.

저는 수 번 참고인 조사를 할 것을 요청했지만,조사 자체를 하지 않았습니다.평가감사국 직원들이 광명시에 출장와서 이 분들을 만나서 자료를 요청할 것을 수 번 제안했지만,모두 무시되었습니다.

4]성추행 동영상이 최소 3명이 가지고 있습니다.

-기자1명,전직 공무원1명,최초로 찍었던 1명이 가지고 있습니다.이 중 2명을 윤리심판원에서 공식적으로 참석을 요청한다면 참석하겠다고 (제가) 심판원에 참석 요청을 제안을 했음에도 일체 그들에게 요청을 하지 않고 있습니다.

5월3일 2시에 윤리심판원에서 1명에게 전화한다고 했지만 전화도 하지 않았다고 합니다.윤리심판원은 위의 조사들은 하지도 않으면서 성추행 동영상만 제출하라고 하고 있습니다.즉,조사 의지 자체가 없습니다.

5]현재 성추행 사건과 관련하여 광명경찰서에서 조사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A전 시장이 000 000기자를 성추행 기사에 대해서 허위사실에 의한 명예훼손으로 고소했습니다.000 000기자는 수사를 받았고 성추행 장면이 찍힌 동영상을 가지고 있는 사람의 참고인 조사만 남아있습니다. 동영상을 가지고 있는 분은 경찰서에 성추행 동영상을 제공하겠다고 밝히고 있습니다.저도 직접 들었습니다.

6]윤리심판원장은 전주고 출신이고 서울대 출신입니다.

-징계대상자도 전주고 출신이고 서울대 출신입니다.기피신청을 했지만,회의를 참석하지 않은 것만 기피가 되고 나머지는 기피가 안되고 있다는 의혹이 듭니다.

7]최근에 성추행 동영상을 본 기자가 기사화했고 사실확인서라고 제출한 것도 허위라고 기사화됐습니다.이와 관련한 자료를 기자는 경찰서에 제출까지 한 상태입니다.

-윤리심판원은 위의 모든 내용들을 무시하고 동영상만 요구하고 있습니다.

이 사건과 관련하여 경찰조사도 끝나지 않았고(경찰서에서 동영상이 공개되면,중앙당 윤리심판원의 판단도 달라질 것임)이 사건과 관련해서 경찰조사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즉,경찰수사 중인 사건에 대해서 끝나지도 않았는데 A 전직 시장에 대한 징계가 무혐의가 나온다는 것은 이해할 수 없습니다. 또한,저 역시 이 사건과 관련하여 명예훼손으로 경찰조사가 진행중에 있습니다.

그런데,경기도당의 윤리심판원에서 당원정지를 맞을 것이라는 소문이 돌고 있습니다.이게 사실이라면,이 것은 대한민국이 아니고 독재국가일 것이고,민주당이 아니고 독재정당에서나 일어날 수 있는 일 아니겠습니까?

최근에 인천광역시의 어느 지자체에서 시장이 직원들의 뺨에 뽀뽀를 해서 언론에서 이슈화 된 적이 있습니다.뺨에 뽀뽀도 큰 문제가 되고 있는 사회입니다.

그런데,"만취해서" "술안주는 입술이 최고"라며 여성정치인 2명의 입술에 키스까지 했습니다. 또한,성추행한 당사자는 이런 사실 자체가 없었다고 허위 사실확인서까지 제출하고 있습니다.

사과하고 재발방지를 약속하는 것이 정치인의 올바른 태도입니다.

하나의 사례들 들어보겠습니다.제가 직접 경험한 것입니다.

제가 대학4학년 때 연합MT가 있었습니다.저는 졸업반이였기에 참석하지 않았습니다.학과장이 술에 만취해서 동료여학우2명에게 성추행을 했습니다. 학과장은 자신의 허벅지위에 앉을 것을 강요하고 여학우의 허벅지를 만졌습니다.

그리고,MT에서 돌아온 날 밤에 남성학우들과 단란주점에 가서 여성직원들의 00에 손을 넣는 등 성폭행까지 했습니다(19금). 이 당시 여학우들은 문제삼지 않았습니다.학과장의 권위때문이였을까요?

뒷말은 무성했지만 문제삼지 않았습니다. 저는 MT에 참석하지 않았지만 이 것을 문제삼았고,학과장에게 행정학과 전체학생들 앞에서 사과할 것을 요청했고 재발방지 및 수업 거부운동까지했습니다.결국 교수는 공개사과했고 재발방지약속을 했던 적이 있습니다.

그런데,광명시의 A전직 시장은 어떻습니까? 그런사실이 없다고 “오리발” 내밀고 있습니다.수 많은 시의원들과 시의회 직원들이 목격했고 동영상까지 있다고하는데도 오리발을 내밀고 있습니다(이젠 A전 시장의 거짓말 하는 도덕성의 문제까지 거론될 것 같습니다)

거기에 중앙당윤리심판원은 덮으려고까지 하고 있습니다.(조사도 제대로 하지 않는 것을 보면)

존경하는 문재인대통령님!

민주당은 민주당 다워야 합니다.죄 없는 사람이 징계를 받아서는 안 됩니다.문제제기한 사람은 징계를 주고 성추행 등 해당행위한 사람은 대충 조사해서 무마하고 무혐의(기각)를 준다면,어느 당원이 나서서 문제를 제기할 수 있겠습니까? 나중에는 더 큰 재앙이 기다리고 있을지도 모릅니다.

선거 때 ,민주당 소속 여성이 성추행 당했다라는 목소리의 녹취록과 성추행 동영상이 공개된다면,민주당은 성추행 옹호당으로 낙인 될 것입니다.

학연-지연으로 이 사건이 마무리 되지 않기를 바랍니다.철저한 재 조사를 요청하며 이 사건과 관련한 광명경찰서의 조사가 끝난 후에 중앙당 및 경기도당 윤리심판원의 결정이 있어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과정은 공정하고,결과가 정의로운 민주당,진실이 거짓을 이길 수 있도록 해주십시오.

             2019년 5월4일 제7대 광명시의회 전 시의장 김익찬 배상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19-05-06 11:12:28
나도 동의 하나 해줬는데...
쫄리나 보네요.

bnw 2019-05-06 00:29:51
청와대 청원 게시판에는 없네요. 이미 삭제한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