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박훈 변호사, "윤지오를 사기죄로 고발할 것"
[단독]박훈 변호사, "윤지오를 사기죄로 고발할 것"
  • 박응식 탐사보도팀장
  • 승인 2019.04.24 0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박훈 변호사, "윤지오를 사기 범죄로 내 명의로 고발하고 고발장은 서울지방경찰청에 금요일에 도착하도록 하겠다"
- " 2019년 1월 두 번의 차량 사고가 성명 불상의 테러였다는 주장은 완벽한 허위 진술"
박훈 변호사 페이스북 캡쳐

김수민 작가를 대리해 윤지오를 '허위사실 적시 명예훼손'과 '모욕' 혐의로 고소한 박훈 변호사가 24일 윤지오를 사기죄로 고발하겠다는 뜻을 24일 밝혔다.

박 변호사는 이날 새벽 자신의 페이스북에 쓴 글을 통해 "나는 윤지오를 사기 범죄로 내 명의로 고발하고 고발장은 서울지방경찰청에 금요일에 도착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윤지오는 2019년 1월 두 번의 차량 사고가 성명 불상의 테러였다고 주장합니다. 그리고 신변 위협이 있었다며 저 교통사고를 근거로 주장합니다. 특히 jtbc '손석희 뉴스룸'에 나와 주장 합니다. 그러나 완벽한 허위 진술입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저걸 근거로 하루 90만원 경호 비용 운운하며 모금을 합니다. '지상의 빛'이라는 공익재단을 만든다고 하면서 말입니다. 그러나 그가 만든 것은 국세청 비영리 사업체였고 사업자는 윤지오 본명인 윤애영이었습니다. 통장 개설용이었습니다"라고 설명했다.

또 "고 장자연 사건에 대해 마치 뭔가를 알고 있는 것처럼  '목숨 걸고 증언' '혼자 법 위의 사람들 30명 상대' 라는 허위의 사실을 '나불'거리면서 돈을 모금했습니다. 그러나 이것은 정확히 형법에서 처벌하는 '사람을 기망하여 재물을 편취'한 범죄행위 입니다."라고 적었다.

박 변호사는 윤지오가 김수민 작가에게 보낸 인스타그램 메신저 내용을 소개하면서 "윤지오 출국금지를 다시 한번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박훈 변호사 페이스북 캡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